조용하고 평화로운 가을날 마주친 크로스진의 리더 신

조용하고 평화로운 가을날, 크로스진의 멤버이자 배우 신을 만났다. 꽃과 나무, 아름다운 소년이 함께해 조금 특별했던 밤 나들이.

 

드라마 <푸른 바다의 전설>에 출연할 예정이다.

11월 16일부터 방영되는 20부작 분량의 수목 드라마다. 우리나라 최초의 야담집으로 알려진 <어우야담>에 나오는 인어 이야기가 모티프라고 들었다. 나는 천재 해커인 테오를 연기한다.

 

20161013_0466

 

오디션을 봐서 캐스팅됐다. 스스로 생각할 때 어떤 면에서 어필한 것 같나?

내 입으로 얘기하긴 좀 쑥스럽지만, 필사적인 모습을 예쁘게 봐주신 것 아닐까? 사실 안 될 수도 있으니 일단 후회 없이 해보자는 마음으로 오디션에 임했다. 내가 할 수 있는 걸 다 해본 것 같다. 그런 모습이 은연중에 드러나지 않았을까.

 

20161013_0429

 

아무래도 전지현, 이민호 씨가 주연을 맡은 드라마라서 더욱 화제가 되는 것이 사실이다.

맞다. 작품을 할 때마다 매번 좋은 선배님들을 만나 도움을 받았는데, 이번에도 마찬가지다. 성동일, 황신혜, 문소리, 이희준 선배님도 출연하신다. 특히 황신혜 선배님은 데뷔작인 <총각네 야채가게> 이후 작품에서 두 번째 뵙는 거라 더 반가웠다. 아직 촬영은 한 번밖에 안 했지만 감독님, 작가님, 배우 선배님들 모두 대단한 분들이다 보니 나도 모르게 자꾸 기대하게 된다.

 

20161013_0153

 

이전 작품에서 만난 동료 배우들 중 계속 연락하며 지내는 사람이 있나?

<총각네 야채가게> 때 형님들과는 지금도 연락을 주고받는다. 특히 이광수 형은 내 팬 미팅 때도 따로 축하 영상을 찍어 보내주실 정도다. 당시 나(찬솔 역)와 부부로 호흡을 맞춘 이은 누나와의 인연으로 TV 프로그램인 <매력티비>에도 출연했다.

 

데뷔작 때와 지금, 달라진 점이 있을까?

암기가 빠른 편이라 예나 지금이나 대본을 외운다든지 하는 부분에서는 큰 어려움이 없다. 하지만 카메라에 약한 편이다. 처음에는 촬영장에서 나를 둘러싼 수많은 스태프를 의식하느라 연기에 몰입하는 데 어려움을 느꼈다. 요즘은 많이 나아져서, 일단 슛 들어가면 누군가 날 지켜보고 있다는 사실을 잊으려고 노력한다.

 

별로 긴장하는 스타일 같지 않은데…?

엄청 긴장한다. 음악 방송이라도 있는 날이면 무대에 오르기 전에 멤버들의 손을 꼭 붙들고 있다. 그러면 그나마 마음이 조금 가라앉는다. 지치고 힘들 때 가족들과 있으면 마음이 편하지 않나? 아무래도 계속 함께 지내온 멤버들이 내겐 가족 같은 존재다.

 

20161013_0071

 

물론 연기로 먼저 데뷔했지만 크로스진의 멤버로서 무대에 서기도 하는데, 카메라에 약하다니 의외다.

사실 음악 방송에서도 내가 다른 멤버들에 비해 카메라를 잘 못 본다. 막상 무대에 오르면 팬들의 함성 소리에 취해 카메라보다 팬들을 바라보기 바쁘다. 나중에 모니터하면서 늘 후회하지만…

 

멤버들과 함께 움직이다가 개인 활동을 하려면 외롭지 않나?

항상 멤버들이 옆에 있어준다는 마음으로 다닌다. 나 혼자 절대 이룰 수 없는 것들을 멤버들과 다같이 이뤄가는 셈이다. 드라마도 멤버들이 늘 곁에 있어준 덕분에 배역을 따낼 수 있었다고 생각하고. 어젯밤에도 이야기하느라 새벽 4시까지 못 잤다.

 

 

CREDIT


Director 임준연

Editor 강경민

Photographer 박찬목

Styling 이숙경

Hair 배욱진(파크뷰칼라빈)

Makeup 서유진(파크뷰칼라빈)

Place & Set Styling 배희덕(Duo des Fleu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