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막 피어나는, 소녀 류효영과 함께한 시간.

핑크빛으로 물든 뺨, 붉은 입술과 흰 복숭앗빛 살결. 이제 막 피어나는, 소녀 류효영과 함께한 시간.

 

%eb%a5%98%ed%9a%a8%ec%98%81web1

 

모공이 안 보일 정도로 피부가 좋다며 메이크업 아티스트가극찬했다. 어떻게 하면 그런 피부를 유지할 수 있나?

보습에 꾸준히 신경을 쓴다. 매일 밤 잠들기 전에 꼭 팩을 하고, 차에도 시트 마스크를 넣어두고 메이크업을 받기 전에 틈틈이 얼굴에 올려놓는다. 배우라는 직업 특성상 메이크업을 진하게 하다 보니 클렌징도 꼼꼼하게 하는 편이다.

 

어떤 뷰티 브랜드의 제품을 즐겨 쓰나?

오리진스나프레쉬. 가능한 한 화학 성분이 적게 들어간 제품을 쓰려고 한다. 색조 계열에서는 립 제품에 관심이 많다. 입생로랑이나 나스 등 촉촉하면서도 선명하게 발색되는 립스틱을 선호한다. 언젠가 기회가 되면 립 위주의 뷰티 화보를 찍어보고 싶다.

 

%eb%a5%98%ed%9a%a8%ec%98%81web2

 

자신의 얼굴 생김새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나?

전반적으로 동양적인 이미지인 것 같다. 그래서 ‘미스 춘향’에 당선된 것 아닐까? 흔하지 않은 얼굴이라는 말도 들어봤다.

 

스스로 생각하는 얼굴의 강점은 뭔가? 혹시 콤플렉스도 있나?

내가 가장 좋아하는 부분은 눈이다. 눈가 피부가 얇고 연해서인지 자고 일어나면 매일 쌍꺼풀 라인이 달라진다. 덕분에 배우로서는 표현할 수 있는 게 많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그래서 자주 붓기도 하는데, 오늘 아침에는 한쪽 눈의 쌍꺼풀 라인이 아예 없어져서 당황했다. 화보 촬영 날인데! 그래서 필사적으로 우엉차를 끓여 마셨다. 스튜디오에 오는 길 내내 마시면서 왔다.

 

%eb%a5%98%ed%9a%a8%ec%98%81web3

 

우엉차를 매번 직접 끓여 마시나?

정말 쉽다. 말린 우엉을 한 번 씻어서 팔팔 끓을 때까지 놔두면, 그게 우엉차다. 뜨겁게 마시기도 하고 식혀서 차게 마시기도 한다. 고소하고 맛있어서 물처럼 마신다. 평소에도 차 종류를 좋아해 집중적으로 다이어트를 할 때면 다양한 차를 번갈아가면서 마신다. 화장실을 자주 가는 대신 노폐물도 제거되고 그만큼 피부에도 좋다.

 

운동을 좋아한다고 들었다. 특히 스쿼트를엄청나게 한다고.

스트레스를 운동으로 푸는 타입이다. 평소에도 트레이닝복을 입고 다니고 거의 매일 틈만 나면 운동하러 간다. 스쿼트는 한자리에서 한 가지 종류로 200~300개 정도? 한 번 PT를 받으면 웨이트 트레이닝만 2시간쯤 한다.

 

같은 동작을 반복하다 보면 지겹거나 힘들지 않나?

전혀. 시간이 너무 빨리 지나간다. 몸이 다듬어져 간다는 느낌? 뭘 먹을 때도 부담이 없고 ‘운동하면 되니까’라고 생각하니 스트레스 받지 않는다. 대신 오버 트레이닝하면 몸에 무리가 가니까 꾸준하게 적당히, 규칙적으로 한다.

 

평소 생활도 규칙적인 편인가?

규칙적이라기보다 계획을 세우는 편이다. 일단 아침에 눈을 뜨면 30분 정도 그날의 스케줄을 생각한다. 가능하면 일주일치 스케줄을 미리 짜서 캘린더에 정리해둔다.

 

%eb%a5%98%ed%9a%a8%ec%98%81web4

 

여유가 있을 때는 주로 뭘 하면서 시간을 보내나?

우선 운동. 책이나 영화를 보고 요리도 한다. (쌍둥이 자매) 화영이가 밖으로 나가서 노는 걸 좋아하는 반면 나는 상대적으로 정적인 편이다.

 

어떤 요리를 즐겨 하나?

대체로 한식. 국이나 찌개, 찜, 볶음, 뭐든지 한다. 밀가루 음식은 최대한 피하려고 한다. 요즘은 삼겹살덮밥이나 소고기 숙주볶음을 자주 하는데, 달지 않게 만드는 게 중요하다. 저녁을 주로 집에서 엄마, 동생과 함께 먹다 보니 가족들이 맛있게 잘 먹을수록 더 열심히 하게 된다.

 

CREDIT


Beauty Editor 최인실

Feature Editor 강경민

Photographer 김외밀

Styling 김미미

Hair 손은희

Makeup 최대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