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바지와 언더웨어

10대의 브룩 실즈를 내세워캘빈과 나 사이에는 아무것도 없다던 캘빈 클라인의 광고는 여전히 많은 것을 떠올리게 한다.

데님과 입으면 상상력을 자극할 만한 언더웨어를 함께 꼽았다.

 

팬티는 에디터 소장품, 청바지는 리바이스
20160812_645_denim1
깔끔한 디자인의 흰 팬티는 참스, 청바지는 에디터 소장품

 

 

 

CREDIT


Editor 마정일

Photographer 박찬목

Stylist 최윤정

Model 박보성 방주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