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을 더럽히지 않는 THE LOVE 전기자동차

국내 최장 1회 충전 주행거리 갖춘 전기차가 온다! 현대차, ‘아이오닉 일렉트릭’ 출시

전기자동차

현대차가 친환경차 전용 모델인 ‘아이오닉(IONIQ)’의 두 번째 차량인 전기차 ‘아이오닉 일렉트릭’을 출시했다.

‘아이오닉 일렉트릭’은 지난 1월 출시한 현대차의 친환경차 전용 모델인 ‘아이오닉 하이브리드’에 이은 두 번째 차량으로 배터리와 전기모터만을 움직여 주행 중 탄소 배출이 전혀 없는 친환경차이며 최대 출력 88kW(120ps), 최대 토크 295Nm(30kg) 모터를 적용한 동급 최고 수준의 동력 성능을 보여주는 고속 전기차다.

28kWh의 고용량 리튬이온 폴리머 배터리를 장착해 1회 충전(완전 충전 기준)으로 180km까지 주행이 가능하며 급속 충전 시 24분(100kW 급속 충전기 기준), 완속 충전 시 4시간 25분 만에 충전이 가능하다. 특히 1회 충전 시 주행거리 180km는 국내 전기차 중 최장 거리로 고효율 전기차 시스템을 탑재하고 알루미늄 소재를 적용해 차량 무게를 줄였다. 공기저항을 최소화한 에어로 다이내믹 디자인을 적용했다.

‘아이오닉 일렉트릭’은 히트펌프 시스템을 갖춰 냉방 시에는 기존 에어컨 가동 방식과 동일하게 냉매 순환 과정에서 주위의 열을 빼앗아 차가운 공기를 만든다. 하지만 난방 시에는 냉방의 냉매 순환 경로를 변경하여 기체 상태의 냉매가 액체로 변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열을 차량 난방에 활용하는 기술이다. 기존 전기차가 난방 시에 별도의 고전압 전기 히터만을 사용했다면, 히트펌프 시스템을 적용한 경우 냉매 순환 과정에서 얻어지는 고효율의 열과 모터, 인버터 등 전기차 파워트레인 전장부품에서 발생하는 폐열(廢熱)까지 모든 열을 사용해 난방 장치 가동 시 전기차의 전력을 절약할 수 있게 도와준다.

또한 ‘아이오닉 일렉트릭’에는 불필요한 에너지 소모를 줄이기 위해 운전석만 부분적으로 냉난방을 실시할 수 있게 해주는 ‘운전석 개별 공조’ 차량의 운동에너지 일부를 다시 에너지로 ‘회생 제동 시스템’ 등 에너지를 효율적으로 활용하는 다양한 기술도 적용됐다. 아울러 현대차는 ‘아이오닉 일렉트릭’의 후드와 테일게이트 등 차체 일부를 알루미늄 소재로 만들어 차량 경량화에 힘써 주행거리를 높이는 데 주력했다.

‘아이오닉 일렉트릭’의 외관은 공기역학 성능에 최적화된 실루엣을 갖추고 공기의 흐름을 형상화한 콘셉트를 바탕으로 디자인됐다. 차체 하부 언더 커버, 휠 에어커튼과 전면 라디에이터 그릴부 막음 처리, 리어 스포일러 등 공력성능을 높이는 다양한 기술을 적용해 공기저항을 최소화했다. 또한 차체 구조 간 결합력 강화를 위한 구조용 접착제도 동급 최고 수준인 145m를 사용한다. 정면 충돌 시 에너지 흡수와 승객실 변형 억제 기능 강화, 충돌 시 승객의 안전을 확보할 수 있도록 주요 하중 전달 부위를 초고강도로 강화하는 등 안전성을 향상시켰다. 이 외에도 현대차는 ‘아이오닉 일렉트릭’을 출시하면서 전기차 전용 내비게이션을 통해 주행 가능 영역과 가까운 급속, 완속 충전소의 위치를 표시해줄 뿐만 아니라 전기요금이 저렴한 시간에 충전할 수 있도록 예약 충전 기능(충전 플러그를 꽂아둔 상태에서 기능 실행)까지 제공해준다.

한편 ‘아이오닉 일렉트릭’은 주력 트림인 N트림이 4000만원, Q트림이 4300만원으로 책정되었다

(※판매 가격은 세제 혜택(개별소비세 200만원, 교육세 60만원 한도 감면) 적용 후 기준).

더불어 올해 진행 중인 전국 지자체별 전기차 민간 공모에서의 정부 지원금 혜택을 받게 되면 ‘아이오닉 일렉트릭’은 2000만~2500만원 수준으로 구매가 가능하다. 가격은 N트림 기준이며 각 지자체별로 보조금은 상이하다.

 

 

 CREDIT


Editor 이유정

Contents 현대자동차